제목   [꿈만디] 6번째 모임. 파주삼송유기동물보호소 자원봉사 활동 작성일   2019.10.21

지난 토요일에는 꿈만디 6번째 만남이 있었습니다.

앞으로 2번의 만남만 남았네요~

이번에는 문산에 있는 삼송유기동물보호소를 찾아 소장님께 강의도 듣고 봉사활동을 했습니다.

이곳은 140여 마리의 개들과 10여 마리의 고양이를 소장님 한 분이 돌보고 있는 매우 열악한 환경의 유기동물보호소입니다.

겉모습은 허름하지만 아이들에 대한 큰 애정으로 본인의 건강까지 해쳐가며 20년간 살뜰히 돌보고 계셨습니다.

마침 주말이라 4명의 봉사자들이 있었고, 우리 꿈만디 아이들 7명과 함께 봉사활동을 했습니다.

- 유기견/유기묘가 왜 생길까?

소중한 생명을 가진 아이들은 장난감이 아닙니다. 함께 가족으로 살게 되면 어떤 일이 벌어질지 충분히 생각해보고 입양을 해야 하며 입양을 하게 되면 중성화는 필수로 시켜야 하고, 잘 먹이고 아프면 병원에 데려가며 무지개다리 건널 때까지 가족으로 함께 해야 합니다.

- 유기견이 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국가가 운영하는 유기견 보호소로 들어가게 되면 입양 공고 후 10일이 지나면 안락사를 시키게 됩니다.

이곳 삼송유기동물보호소는 사설이고 대부분 입양이 불가능한 노견, 노묘들이라 이곳에서 노후를 맞이 할 예정입니다.

- 반려를 하게 되면 어떤 점을 주의해야 할까?

개체 수를 조절하기 위해서이기도 하고 건강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중성화 수술을 해줘야 하고, 잃어버려도 찾을 수 있도록 칩이나 인식표를 반드시 해줘야 합니다.

- 외국의 유기동물 시설은 어떨까?

반려묘, 반려견을 돈 주고 살 수 없는 곳이 많고, 국가에서 운영하는 동물 보호소에서 입양을 하며, 입양 심사가 까다롭습니다. 입양을 하려면 교육도 받아야 하고, 시설이나 인식이 아주 훌륭합니다.

말 못 하는 동물이지만 생명을 가지고 있고 나름의 감정을 가지고 있어서 동물권의 척도로 선진국을 가늠하기도 합니다.

반려를 하려면 돈 주고 사지 말고 입양하자!!

처음엔 냄새에 놀랐지만 견사에 있는 아이들을 보면서 무척 불쌍해 보였다고 하네요.

생명의 소중함을 조금이나마 느끼게 되는 계기가 되었기를 바라봅니다.

고생들 많았습니다!!!

 






이전글   파주천사들이 함께하는 "사랑의 김장 나눔"
다음글   협력기관 통합사례회의 참석